"나의 바다는 당신의 발목 아래서 당신과 함께 요동치고 있어요. 나를 위해 발을 굴러주세요."





부이 시리즈 No. 2

2024년 하반기 전시 예정